바비 이야기
자연스러워 보이는 메이크업과 내 입술 같은 립스틱이 필요하다는 아주 심플한 아이디어에서부터 모든 것이 시작되었습니다.
아름다워지는 비밀은 간단합니다: 가장 나 다워지는 것입니다.
CHAPTER 1:
시작

그녀의 브랜드가 프레쉬, 건강하고 모던한 뷰티로 명성을 날리기 전, 바비 여사는 뉴욕에서 자연스러운 내추럴 메이크업을 연출하는 메이크업 아티스트로 유명했습니다. "브루스 웨버, 브리짓 랑콤브, 패트릭 데마쉘리에와 같은 포토그래퍼와 함께 일하면서 진짜 내피부 같아 보이는 피부 표현, 내 입술 같은 입술을 표현하는 법을 배웠습니다. "부자연스러운 메이크업이 아닌 있는 그대로에서 매력을 끌어내는 그런 메이크업이요"라고 바비 여사는 회고합니다.

바비 여사는 자신의 피부를 편안하게 느낄 수 있어야 한다는 생각을 항상 가지고 있었습니다. "제가 십대였을 때, 당대의 유명한 모델들 처럼 키가 크고 날씬한 금발이 되고 싶었어요. 영화 '러브스토리'의 주인공인 알 맥그로우의 검은 머리와 아주 자연스러운 메이크업을 보고 나서야 제 자신도 예쁘다는 것을 알게 되었죠. 여기서부터 저의 메이크업 스타일이 확립되기 시작했습니다." 보스턴의 에머슨 컬리지에서 메이크업 스킬을 익힌 바비 여사는 전문 메이크업 아티스트가 되기 위해 그대로 뉴욕으로 건너가게 됩니다.

Chapter 2
자연스러움의 혁명

1991년 바비 여사가 뉴욕 버도프 굿만에 최초의 10가지 립스틱을 론칭 했을 때의 고객들의 반응은 아주 성공적이었습니다. 그 당시, 한 달 동안 팔 수량이라 생각했던 100개의 립스틱은 하루만에 모두 팔렸습니다. 립스틱 론칭 4년 후 바비 브라운 코스메틱은 에스티 로더 컴퍼니스의 한 식구가 되었습니다.

 

바비 브라운 여사의 자연스러운 내추럴 메이크업 스타일은 정형화되고 과장된 스타일이 만연한 시대에 단연 돋보였습니다. "80년대에는 모든 메이크업이 창백한 피부, 빨간 입술, 과한 블러쉬로 대표되었습니다. 저는 이런 룩이 예쁘지 않다고 생각했죠." 자신의 마음에 드는 색깔의 립스틱이 없던 것에 불만을 느낀 바비 여사는 결국 직접 색상을 만들게 됩니다. 화학자와 함께 일하며 브라운 계열의 립컬러를 탄생시킵니다. "내 입술 같이 자연스러우면서도 예뻐보이는 색상"을 가진 9개의 립스틱이 연이어 개발 되었습니다.

Chapter 3
프리티 파워풀

브랜드 탄생 후 20년이지난 지금도 바비 여사는 여성이 어떻게 메이크업을 해야 하는지, 어떤 시각으로 자신을 보는것이 필요한지 계속해서 발전시키고 있습니다. 2010년에는 "모든 여성은 아름답지만, 조금의 메이크업으로 더욱 아름다워 질 수 있다"는 자신의 신념으로부터 영감을 받아 Pretty Powerful 캠페인을 시작합니다. 실제 여성들을 모델로 삼아 2013년에는 여성과 소녀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이 캠페인을 전 세계적으로 확장시키게 됩니다.

오늘날, 바비 브라운 코스메틱은 여성 메이크업 아티스트가 만든 #1 브랜드가 되었습니다. 60개 이상의 국가에서 만나볼 수 있으며 Bergdorf Goodman, Neiman Marcus, Saks Fifth Avenue, Bloomingdale’s, QVC, Sephora, Macy’s, Harrods, Selfridges, Brown Thomas, Lane Crawford, Harvey Nichols, Isetan, Takashimaya, Le Bon Marché and Douglas, 외에도 75개의 스토어에서  바비 브라운을 만날 수 있습니다.